<경제학자의 영화관>

 

블로그 시작 2년, 주간경향 기고 2년만에

<경제학자의 영화관>(한빛비즈)을 출간했습니다.

45편을 출판사에 넘겼고 그중 35편을 추렸습니다.

 

일일이 다 손을 봤으니

주간경향과는 많이 다를껍니다

 

 

기획부터, 섭외, 발간까지..

글로 쓰자면 한 권의 소설분량이 나올만큼

많은 일들이 있었네요.

 

'나도 이런책을 내고 싶다'는

모 독자의 서평에 가슴이 먹먹해 집니다. 

 

책을 내는데까지

참으로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습니다.

일일이 마음을 전하지 않더라도 아시죠?

정말 감사합니다.

 

박병률 배상


Posted by 서툰경제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이창우 2013.02.27 21:56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병률아 고생했다 ㅎㅎ
    잘 보고 간다. 즐거운 시간 되고...

  2. nike air max 90 2013.04.07 02:4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,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